Skip to content

중앙영광교회

어버이날에..

김종서, 2003-05-08 23:12:55

閲覧数
350
推奨数
36
"내게 엄마라는 단어는 눈물의 수도꼭지를 돌리는것과 똑같은 것이다.
그 단어만 들어도 왜 그런지 눈물이 솟구친다.
이 현상은 나이를 한살 한살 더 먹어갈수록 더 한것 같다.
그녀의 세월과 그녀의 사랑을 이해하기조차 벅찬데도
그녀의 안에 고인 슬픔이 그대로
내게 전달되어 아무것도 그녀에게 해줄것이 없다는게 슬프다.
언제나 나를 더 생각해주는 단 한명의 그녀.

사랑한다고 말하지 않아도 된다는건 거짓말이다.
언제나 그녀에게는 사랑한다고 말해줘야 한다.
그래도 그녀에게 보답하기조차 모자르다.
내가 그녀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매일매일 얘기해주어야 한다.
나는 이제 젖먹이도 아니고 철없는 유치원생도 아니지만
그녀가 나를 두고 갈까봐 언제나 두렵다.
그녀에게 난 아무것도 주지 못한채 그녀를 보낼까봐 두렵다.
그녀를 너무나 사랑한다.
그녀와 오래도록 함께 지상에 머물고 싶다."

예전에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이글을 보았습니다.
타국에 있어서인지 왜이리 어머니 생각이 나던지....
회사에서 눈물을 참느라 혼이 났었죠....

일본은 오늘 휴일이 아니지만 한국은 어버이날이죠.
모두들 집에 전화 한통씩 하셨나 모르겠습니다.

3 コメント

봄이아빠

2003-05-08 23:31:42

해야지..전화.. 맞는말인거 같다. 눈물의 수도꼭지..

이지영

2003-06-05 17:55:57

저도 전화를 가끔은 하지만..어머니 아버지로부터
걸려오는 전화가 더 많은것같아요....반성해야되겠어요...

노재훈

2004-03-08 10:13:34

한국가고 싶네요.엄마가 보고싶고...
일본에서 효도하기가 싶지않아서리..

Board Menu

リスト

Page 168 / 168
Status 番号 タイトル 投稿者 日付 閲覧数
  お知らせ

회원가입변경,会員登録変更

Admin 2018-01-17 156
  14

중앙영광교회를 오게된 배경에 대해서..

3
봄이아빠 2003-05-22 446
  13

첫 발자국을 남김니다.

2
박은주 2003-05-22 311
  12

중앙영광교회 홈페이지 개설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6
lee yong kyu 2003-05-22 465
  11

지혜의 대하여...

2
jjhabbaholy 2003-05-20 321
  10

가입인사 함당~..*^^*

1
하제란 2003-05-20 271
  9

청년회장님..

1
봄이아빠 2003-05-19 308
  8

밥통 필요하신분!

김종서 2003-05-17 303
  7

안녕하십니까?

4
신수현 2003-05-11 412
  6

홈 개장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4
최 성필 2003-05-10 355
  5

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2
Nami 2003-05-10 365
  4

홈페이지 개통을 한국에서 축하 드립니다. ~!!!

3
정연수목사 2003-05-09 364
  3

어버이날에..

3
김종서 2003-05-08 350
  2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2
최현숙 2003-05-07 441
  1

홈페이지 개통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6
최현숙 2003-05-07 361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