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중앙영광교회

택시기사의 문자 메세지(퍼온글)

이상민, 2011-05-19 02:41:12

閲覧数
99
推奨数
0


나는 일곱 살, 다섯 살, 네 살 아이를 이모에게 맡기고 출근한다.
아이들은 8시 이후에야 집으로 돌아온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신랑은 약속이 있어 집에 없고,
아이들은 왜 심통 났는지 "엄마, 미워요." "다시는 보지 않을 거예요." 라며 가슴 찌르는 말을 쏟아 냈다.
최근 일이 힘들어 몇 번이나 사직서를 썼다 지웠다.
몹시 지친 상태라 아이들의 투정을 받아주지 못하고 본보기라도 보일 듯한 기세로
둘째 엉덩이를 흠씬 두들겼다.
아이들은 울며불며 나를 원망하며 잠들었다.
신랑은 밤 늦게 술에 절어 들어왔다.
방금 지나간 폭풍을 알 리 없었다.
아이들에게 미안하고 삶에 대한 허무함까지 밀려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이튿날, 신랑은 숙취 때문에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나는 큰애를 깨워 신발 신기고, 둘째 손을 잡고, 셋째를 품에 안았다.
그리고는 콜택시를 불렀다.
"홍도 아파트에 들렀다가 시내로 가 주세요."
홍도 아파트는 이모 집이고, 시내에는 직장이 있다.
헐레벌떡 아이들을 이모에게 맡긴 뒤에야 기사님이 60대 여자분인 걸 알았다.
"힘드시지요?"  먼저 말을 꺼내셨다.
눈물이 핑 돌았다.
"나는 택시 운전을 30년 동안 했어요.
남편과 이혼하고 서른 살에 시작해서 아들딸 잘 키웠지요.
힘든 일이 나를 비켜 갈 거라는 기대는 버려요."
순간 다시 태어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 기사님은 내 삶을 바꿀 기회를 주셨다.
아이들과 충분히 행복한데도 잠깐의 불행을 돋보기로 키워 보았다.
회사에 도착해서 기사님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좋은 말씀 정말 감사 드립니다."
바로 답장이 왔다.

" 행복은 가까이 있습니다."


添付

4 コメント

이상민

2011-05-19 02:45:19

정말 행복은 가까이 있습니다. 저는 믿습니다. 그리고 정말 지금행복하구요~

이용규목사

2011-05-20 23:36:02

힘들 때에는 말 한마디도 정말 큰 힘이 됨을 느낍니다.
'힘드시지요?'

trustme

2011-05-21 00:49:31

뭉클한 한마디, 상대를 존중하는 한마디... 배려의 한마디는... 늘 마음 속에 있을 때 입으로 나오는 것 같습니다! 실천하며 살고프네요.... 감사해요! 좋은글...

최현숙

2011-05-21 03:17:10

존중은 보상이 있다는 말씀이 생각나네요.
택시 기사님의 따뜻한 배려와 존중이 힘든 한 영혼에게 힘을 실어주니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를 받게 하신 것 같습니다.
아!! 정말 하나님은 좋으신 분이십니다.
이런 좋은 글 속에서도 주님의 일하심이 느껴지닌까요.

Board Menu

リスト

Page 11 / 168
Status 番号 タイトル 投稿者 日付 閲覧数
  お知らせ

회원가입변경,会員登録変更

Admin 2018-01-17 154
  3154

여름성경학교 그 이후

3
김부영 2011-08-14 144
  3153

몸을 부지런히

3
이용규목사 2011-08-05 152
  3152

리프레시센타 간판작업 보고드립니다.

1
  • file
김경환 2011-08-04 126
  3151

어머님들 보세요(여름성경학교 관련입니다.)

2
김부영 2011-07-20 172
  3150

후쿠시마 원전사고 영향과 생활방사선 (퍼온 글)

소대섭 목사 2011-07-09 133
  3149

가정선언문(퍼옴)

1
이용규목사 2011-06-29 152
  3148

[긴급]속장님들 확인부탁드립니다(품바공연관련건)

1
박재훈 2011-06-20 239
  3147

영적 휴식 (퍼옴)

2
이용규목사 2011-06-15 134
  3146

QT모임 공지

박유진 2011-06-13 125
  3145

2011년도 여름성경학교

6
김부영 2011-06-05 239
  3144

홈페이지 접속 장애 관련

2
멀티팀 2011-05-30 105
  3143

아직도 그 처녀를 업고 계십니까?(퍼옴)

3
이용규목사 2011-05-31 115
  3142

중앙영광교회 모바일 홈페이지 개장

13
멀티팀 2011-05-18 361
  3141

2011년 여름 청소년 하니브로 찬양과 영성캠프

  • file
권영경 2011-05-28 62
  3140

동일본돕기 자선 바자회 보고 드립니다.

이현정 2011-05-27 110
  3139

あるボランティア団体の報告ー被災地へ行ってきて

2
박유진 2011-05-26 82
  3138

2011년 세계인교회 해외선교사역안내입니다.

최종진 2011-05-26 56
  3137

바자회 관련 안내사항이에요~!!

4
이현정 2011-05-19 173
  3136

택시기사의 문자 메세지(퍼온글)

4
  • file
이상민 2011-05-19 99
  3135

있는 듯 없는 듯~

2
  • file
이상민 2011-05-19 68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